대한민국 독일전 승률 5%…장현수 주장 5달 만에?
2019-11-08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대한민국 독일전 승리 가능성은 희박한 가운데 부주장 장현수(FC도쿄) 주장 완장 착용 등 중용 기조 지속이 전망됐다.카잔 아레나에서 27일 오후 11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이 열린다. 2라운드 결과는 독일 2-1 스웨덴 및 한국 1-2 멕시코.스포츠방송 ESPN이 러시아월드컵 F조 3라운드에 앞서 자체 알고리즘 ‘사커 파워 인덱스’로 계산한 승률은 대한민국 5%-독일 81%. 무승부는 14%.대한민국 독일전 장현수 주장 완장 착용 등 중용 기조 지속이 전망된다. 멕시코와의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에서 부주장 자격으로 수비에 지시를 내리는 모습. 사진(로스토프나도누)=옥영화 기자 러시아월드컵 직전 FIFA 랭킹은 대한민국이 57위,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1위. 상대전적도 1승 2패로 대한민국이 독일에 열세다.원정 월드컵 대한민국 독일전은 정확히 24년 만으로 그때도 ‘6월 27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였다. 1994년 미국대회 대한민국 독일전은 전반 3실점 여파를 떨쳐낸 후반 2득점으로 ‘졌지만 잘 싸웠다’라고 말하기에 손색이 없는 사례다.대한민국은 9회 연속이자 10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 독일은 17회 연속이자 19번째 참가다. 최고 성적은 대한민국 2002년 홈 대회 4위 및 독일 1954·1974·1990·2014년 대회 우승. 러시아월드컵 F조 ‘사커 파워 인덱스’ 16강 확률은 대한민국(2패) 1% 최저, 독일(1승 1패) 87% 최고로 극명하게 대조된다.1%의 기적이 현실이 되려면 러시아월드컵 F조 3라운드 대한민국 독일전 승리 및 멕시코 스웨덴전 승리가 동시에 일어나야 한다.이 경우 러시아월드컵 F조 판도는 멕시코 3승 및 대한민국·독일·스웨덴 1승 2패로 확연하게 갈린다. 조별리그 2차전까지 득실차는 대한민국 –2 및 독일·스웨덴 0이다.따라서 대한민국 독일전 승리 및 멕시코 스웨덴전 승리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독일을 맞아 ‘가능한 많은 점수 차이’로 이겨야 멕시코와 한국이 러시아월드컵 토너먼트에 동반 합류하는 가능성 1%의 이변이 벌어진다.FIFA 공식 홈페이지 러시아월드컵 F조 3라운드 대한민국 독일전 프리뷰는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MVP 장현수의 3경기 연속 선발과 2013 K리그1 MVP 김신욱(전북)의 스타팅 멤버 제외를 점쳤다.2014·2015 K리그1 베스트11 홍철(상무)과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유망주상의 주인공 이승우(베로나)는 대한민국-독일 F조 3차전을 통해 생애 첫 월드컵 선발의 영광을 누린다는 것이 FIFA의 견해다.러시아월드컵 F조 3라운드 대한민국 독일전 FIFA 프리뷰는 부상으로 결장하는 주장 기성용(스완지) 대신 2011 AFC 아시안컵 득점왕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기용을 내다보기도 했다. 구자철은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는 벤치를 지켰다.다만 홍철과 이승우가 아닌 김민우(상무)와 문선민(인천)이 한국-멕시코 러시아월드컵 F조 2라운드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독일전 베스트11에 포함된다는 언론 보도 역시 적진 않다.주장 기성용이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기에 원칙적으로는 부주장 장현수가 주장으로 대한민국-독일 러시아월드컵 F조 3차전에 임한다. ‘장현수 주장’ 예상이 현실이 되면 A매치 149일(4개월 29일) 만이다. mksports@maekyung.com▶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클릭 핫! 뉴스[ⓒ MK스포츠 & sports.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